어떤 동영상 플레이어 쓰세요?
Mac OS X에서 동영상을 감상할 때면 늘 이런저런 아쉬움이 남았습니다. QuickTime 플레이어는 코덱 지원이 부족한데다 자막을 지원하지 않는 치명적인 단점이 있고, MPlayer와 VLC는 코덱 지원이 좋고 그런대로 자막도 지원하지만 자막 품질이나 편리함이 살짝 아쉬웠죠. 그 외에도 Chroma Player나 Nice Player같은 것들도 있지만 조금씩 아쉽기는 마찬가지였습니다. 하지만 다들 그러듯이 저도 그냥 있는 것들 중에 적당히 골라서 잘 쓰고 있었습니다. 저는 MPlayer를 애용했는데 자막도 그럭저럭 괜찮고 설정이나 사용법이 편리했기 때문입니다. AC3나 DTS 같은 고급 기능들엔 무덤덤한 편이라서 그냥 적당히 만족하고 있었죠.


충동개발 프로젝트
그러던 차에 Mac OS X 10.4 Tiger가 출시되면서 조금씩 개발에 관심을 갖게 되었습니다. 사실 그 전까지는 맥은 그냥 즐기기 위한 것이니 맥에서는 개발하지 않겠노라 해서 개발 관련 부분은 외면한 채 살았더랬습니다. 그래도 호기심은 있어서 국내 맥 개발 커뮤니티인 osxdev.org의 스터디에도 가끔 나가곤 했는데 그냥 구경하는 수준에서 그쳤죠. 그런데 언젠가부터 조금씩 관심이 생기기 시작했습니다. Xcode도 점점 좋아지고 있었고 은근히 Cocoa가 끌리기 시작하더군요.

조금씩 공부를 하다가 문득 이왕 공부하는거 뭔가 그럴싸한 걸 만들어 보는게 좋겠다 싶었습니다. 뭐가 좋을까 하다가 동영상 플레이어를 만들기로 결정했는데, 사실 그걸 만드는데 필요한 지식이 별로 없었기 때문에 좀 무모한 도전이긴 했지만 뭐 딱히 생각나는 것도 없었기에 그냥 어떻게 되겠지 하는 생각으로 결정해버렸습니다. 그리고 제가 꼬셔서 리눅스에서 맥으로 스위칭한 회사 동료 주철씨도 포섭했죠. 무비스트는 그렇게 대책없이 시작한 충동개발 프로젝트 입니다. 적당히 해보다가 안되면 그냥 관둬버릴 수도 있었죠. 뭐 다 그런 것 아니겠습니까마는... ^^


자막이 나오다
주 목표를 각종 편의 기능과 자체 코덱 내장, 다양한 속성을 지원하는 고품질 자막 표시로 정했는데 자체 코덱 내장은 쉬운 일이 아니었기에 일단 QuickTime 기반으로 하고 자막 부분부터 시작했습니다. 고품질 자막 표시과 함께 자막을 레터박스에 표시하는 기능을 꼭 넣고 싶었는데 두 가지를 모두 하기 위해서는 일반적으로 사용하는 디코딩된 영상에 자막을 입히는 방식으로는 쉽지 않을 것 같았습니다. 어떻게든 할 수는 있겠지만 그다지 맘에 드는 방법이 아니라서 다른 방법을 찾아보기로 했죠. 즉, 영상과 자막을 별도로 표시해야 하는데 그렇다고 어느 프로그램처럼 창을 움직이면 자막이 따로 노는 그런 식이 되어서는 안되었기 때문에 맘에 드는 방법을 찾아 많은 시행착오를 거쳐야 했습니다. 잘 안되면 한참을 손을 놓기도 했죠. 결국 우여곡절 끝에 바라던 형태로 자막을 표시할 수 있게 되었습니다. 전체 화면에서도 외곽선이 또렷한 고품질의 자막을 말이죠. 게다가 색상이나 볼드, 이탤릭, 그림자 같은 속성도 함께! 자막 품질 만큼은 기존의 어느 플레이어보다도 좋아보였습니다. 물론 레터박스에 표시할 수도 있었구요. 정말 기뻤고 뿌듯했습니다.


아.. KorPerian
그런데 그런 기쁨도 잠시... 어느날 갑자기 KorPerian이 나타났습니다. FFMPEG을 QuickTime 컴포넌트로 만드는 Perian이라는 오픈소스 프로젝트가 있었는데 디코딩되는 영상 위에 srt 자막을 입히는 기능이 있었습니다. 여기에 국내 개발자 한 분(김철기님)이 우리가 많이 사용하는 smi 자막 지원을 추가한 것이죠. 이것이 Perian에 정식 등록되기 전에 KorPerian이라는 이름으로 공개된 것입니다. 공개되자마자 엄청난 센세이션을 일으켰음은 두 말할 필요도 없죠. QuickTime 플레이어나 Front Row에서 자막을 볼 수 있게 된데다 MPlayer나 VLC에 내장된 자체 코덱이 바로 FFMPEG이니 코덱 문제도 해결된 것입니다. KorPerian은 말 그대로 축복이었던 것입니다. 와우!

하지만 KorPerian의 출현은 무비스트를 존폐의 기로에 서게 했습니다. KorPerian이 코덱과 자막 문제를 웬만큼 해결해주었기 때문에 무비스트의 필요성이 많이 줄어들었기 때문이죠. "그래도 무비스트가 필요할까?" 하지만 이내 무비스트를 계속 만들기로 결심했습니다. 고생해서 만든 걸 그냥 버리자니 너무 아깝기도 했고 KorPerian은 디코딩된 영상에 자막을 입히는 방식이라 전체 화면에서는 자막 품질이 떨어질 수 밖에 없는데다 사용 편의성 부분은 KorPerian이 어찌할 수 있는 부분이 아니기 때문에 무비스트는 여전히 가치가 있다고 생각한 거죠. 오히려 Perian 덕분에 자체 코덱을 내장하지 않아도 웬만큼 쓸 수 있겠다는 생각에 QuickTime 기반에서라도 플레이어로서의 모양새가 대충 갖춰지면 그냥 릴리즈 하기로 했습니다.


이름이 중요해
릴리즈를 앞두고 가장 고민스러웠던 건 이름을 정하는 것이었습니다. 이름은 "쉽고 짧고 발음하기 편해야 한다"고 생각하기 때문에 멋지면서도 그런 이름을 찾는 것이 쉽지 않았습니다. 처음 시작할 때에도 이름을 정하는게 가장 어려웠는데 고심 끝에 "무비스타(MovieStar)"라고 지었더랬습니다. 동영상 플레이어의 스타가 되겠다는 유치한 이유도 붙여가면서 말이죠. 그런데 얼마 후 이미 같은 이름의 프로그램이 있다는 것을 알게 되어 포기해야 했습니다. 플레이어가 아니라 동영상 관리 프로그램인 듯 했지만 어쨌든 같은 맥 응용 프로그램이니까요. 다시 이름짓기의 고통이 시작되었고 생각할 수 있는 멋진 이름들은 이미 누군가 쓰고 있었기 때문에 온갖 유치한 이름까지 다 생각해야 했습니다. 물망에 올랐던 가장 재치있는 이름으로 "커밍 쑨(Coming Soon)"이 떠오르는군요. ^^

릴리즈 하루 전까지 결정을 못하다가 그냥 제 맘대로 "무비스트(Movist)"라고 해버렸습니다. 이전부터 맘에 두었던 이름이었는데 영화 전문 사이트 MOVIST.COM 때문에 포기했다가 웹사이트와 응용 프로그램이니 범위가 달라 괜찮을 거라고 제 맘대로 생각해버리고는 그냥 정해버린거죠. 나중에 문제가 되면 그 때 가서 바꾸자는 대책없는 심산이었는데 앞으로 어찌 될지 모르겠네요. Movist 말고 Moviest로 할 수도 있었는데 의미가 다른데다 어차피 한글 발음이 같아서 더 맘에 드는 Movist로 했습니다.


개발의 즐거움
평소 즐겨 가던 애플포럼에 소개 글을 올리고 기대반 우려반으로 반응을 기다렸습니다. 어이없게 인텔 바이너리로 빌드하는 실수를 하고 PPC 버전은 재생조차 안되는 등 시작부터 삐걱대긴 했지만 대체로 좋다는 반응이었습니다. 기꺼이 기부하겠다는 이야기가 나올 때에는 정말 기분이 좋더군요. 개발을 계속하길 잘했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인코딩 문제로 일부 자막을 열지 못하는 문제와 PPC에서 죽는 문제 등의 급한 불을 끄자 비로소 한 시름 놓을 수 있었습니다. 하지만 이내 다시 피드백 받은 내용들을 처리하기 시작했죠. 개발자의 숙명인 릴리즈와 디버깅/기능추가의 무한 사이클에 발을 들여놓게 된 것입니다. 회사에서도 지겹게 하고 있는 일이지만 이상하게 싫지 않더군요. 오랜만에 느껴보는 즐겁고 뿌듯한 기분. 이 맛에 개발을 하는 것인지도 모르겠습니다. ^^


KorPerian과의 조우
첫 릴리즈 발표 후 KorPerian 개발자 김철기님이 연락을 해오셨습니다. KorPerian에 무비스트 자막 기능을 넣어도 되겠냐는 것과 아예 KorPerian을 이어 받으면 어떻겠냐는 것이었습니다. 무비스트는 GPL을 채택했기 때문에 소스가 공개되면 얼마든지 해도 괜찮다는 것과 이미 무비스트만으로도 벅차기 때문에 KorPerian을 이어받는 것은 어렵겠다는 답변을 보냈습니다. 비록 우리 의도는 아니었지만 무비스트의 자막 기능이 Perian에 들어간다고 생각하니 기쁘더군요.

그런데 소스를 정리하고 공개 준비를 하다가 라이센스 문제가 있다는 것을 알게 되었습니다. 무비스트는 GPL인데 Perian은 LGPL이었던 거죠. GPL 프로젝트에 LGPL 코드를 사용하는 것은 문제가 없지만 그 반대는 GPL에 의거하여 LGPL 프로젝트도 GPL로 되어야 하기 때문입니다. 애초에 LGPL로 한 이유가 있을테니 GPL로 바뀌는 것을 원하지 않을 것이고 따라서 GPL 코드는 받아들일 수 없는 것입니다. (혹시 잘못 알고 있는 거라면 바로잡아 주시기 바랍니다) 암튼 이런 이유로 KorPerian에 무비스트 자막 기능을 넣는 것은 어려울 듯 합니다. 아쉽게 되었지만 제겐 다른 프로젝트 개발자와 조우할 수 있었다는 것 만으로도 충분히 의미있는 일이었습니다. 비록 온라인에서 였지만요. 나중엔 잡지에도 나왔으니 무비스트 덕에 이래저래 좋은 경험 많이 해보네요.


무비스트
홈페이지를 만들면서 그동안의 일들을 떠올려보니 은근히 재미있어서 기록으로 남기고 싶더군요. 나중에 다시 읽어보며 그 땐 그랬지 하는 생각에 슬쩍 미소지을 것을 기대하면서 말이죠. 그 때까지 무비스트가 나날이 발전하기를 기대합니다. 무비스트 많이 사랑해주세요. ^^
Posted by 무비스트

댓글을 달아주세요

  1. 쿠노
    2007.08.28 23:17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좋은 프로그램 만들어주셔서 맥 사용하는데 괴로움이었던 동영상 재생에
    좀 더 발전이 이루어지는 것 같아 감사합니다.
    글을 읽어보니 이래 저래 고심끝에 나온 프로그램이라 더 잘 사용해야 겠다라는 생각이 드네요~

    이름얘기가 나와서 잠깐 스치는 생각이
    커튼콜도 괜찮겠다 라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동영상 프로그램이 아무것도 보여지지 않을때 보통 검은색화면인데
    커튼 콜로 이름을 짓고 동영상 실행시킬때 처음엔 커튼이 닫혀있고 관객석이 조금 보이다가.
    영화가 시작되면서 불이꺼지고 커튼이 열리면서 화면으로 클로우즈 업되는
    기능하곤 아무짝에 관계없는 얘기입니다만 ㅎㅎㅎ 그냥 혹시 도움이 될까 하여
    가지고 있는 것보단 내뱉는게 좋을거 같아 적고 갑니다~

    하튼 무비스트 다음 프로그램도 진짜 기대하겠습니다~
    아무래도 좀 더 입맛에 맞는 프로그램이 될 것 같습니다!
  2. 쿠노
    2007.08.28 23:17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아참.. 블로그의 이 스킨은 사파리에서 좀 깨지는 거 같습니다 =ㅅ=
    • 2007.08.29 22:42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저도 사파리 3.0.3 쓰는데 괜찮은 것 같습니다. 혹시 2.x 버전 쓰시나요? 한 번 확인 해봐야겠네요.
  3. SouL
    2007.08.29 01:38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정말 좋은 프로그램 만들어 주셔서 너무 감사 드립니다.
  4. 2007.08.29 03:01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우와~ 좋은 프로그램 감사히 쓰고 있었는데, 이렇게 홈페이지가 개설된것 축하 드립니다.

    포기 하지 마시고... 계속 발전시켜 주세요!!!!
  5. 2007.08.29 11:36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호... 이런 비하인드 스토리가 있군요.
    무비스트, 가장 애용하는 프로그램 중 하나입니다. 개발자님의 수고에 감사 드립니다.
    더욱 좋은 프로그램으로 발전시켜 주세요~ ^^
  6. 이카루스
    2007.08.29 18:54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좋은 프로그램 입니다.
    오늘 다운 받아서 실행시켜봤는데 아주 가볍고 잘 돌아가네요.
    다른 플레이어는 버려도 될것 같습니다.
    더 많은 발전 기대합니다.
  7. 2007.08.29 20:44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존경스럽습니다!!
    저도 osxdev 의 스터디에 나가면서 cocoa를 배웠지만 이렇게 용기를 내서 프로그램을 만들 엄두도 못 내고 있었는데 개발자님께서 이렇게 훌륭한 프로그램을 내신 것 보니 정말 존경스럽습니다.
    앞으로도 무비스트, 계속 멋진 모습으로 발전시켜주시기 바랍니다 ^^
    좋은하루되십시요!!
  8. gnome
    2007.08.29 20:51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항상 맥을 위해 수고해 주시는분들에게 감사드립니다.
  9. 2007.08.29 23:17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안녕하세요? 전우현입니다. Leicakorea.com이라고 자그마한 맥 및 Leica 관련 홈페이지를 운영하는 사람입니다.

    항상 Movist를 애용하고 감사히 잘 쓰고 있습니다.

    하루 빨리 완성된 모습의 1.0 버젼이 나오길 기대합니다.

    아울러 여담입니다만...

    이 홈페이지 좌측 상단의 Movist의 아이콘 그림은 MS Explorer등에서는
    PNG의 투명 배경 레이어를 제대로 처리 못하기 때문에 Mac에서와 볼 때와는
    달리 배겨잉 이상한 색깔로 보이게 됩니다.

    저도 이 문제 때문에 상당히 고민을 했는데

    현재로서는 Explorer에서는 다른 지원 방법이 없으므로

    웹 에디터가 이를 수정하는 것 밖에 없더군요.

    그래서 저의 경우는 아예 배경지와 동일한 색상의 배경이 있는 아이콘을

    스크랩해서 올립니다.

    참고가 되었으면 합니다.

    감사합니다.

    항상 열심히 응원하고 있겠습니다.
    • 2007.08.30 01:24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안녕하세요. 홈페이지 자주 가서 리뷰 잘 보고 있습니다. 무비스트 평을 너무 좋게 해주셔서 오히려 부끄럽네요. ^^;;
      아이콘 배경 문제는 말씀하신 방법으로 수정했습니다. IE에서는 확인할 생각조차 안해봤는데 꼼꼼한 지적 감사드립니다.
  10. 2007.08.30 00:50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mplayer 라거나 ffmpeg 기반인건가요? xine 이 mac 플랫폼까지 지원하고 있는지는 모르겠지만 (제가 알기로 크로스 플랫폼을 지원하려고 노력중인걸로 알고 있습니다.) xine 의 경우 library 형태로 배포되고, 인터페이스만 만들어주면 되기 때문에... xine_lib 을 시도해보시는건 어떨까 싶네요 :)
    • 2007.08.30 01:22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디코더로 ffmpeg 을 선택하면 내장된 ffmpeg 을 사용하고, QuickTime 을 선택하면 시스템에 설치된 QuickTime 의 코덱들을 사용합니다.
      말씀하신 xine-lib 은 살펴보도록 하겠습니다. 그러고 보니 nice player 가 xine 을 plugin 형식으로 붙였던 것으로 기억합니다.
      조언 고맙습니다.
  11. 2007.09.01 14:39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인용: '그런데 소스를 정리하고 공개 준비를 하다가 라이센스 문제가 있다는 것을 알게 되었습니다. 무비스트는 GPL인데 Perian은 LGPL이었던 거죠. GPL 프로젝트에 LGPL 코드를 사용하는 것은 문제가 없지만 그 반대는 GPL에 의거하여 LGPL 프로젝트도 GPL로 되어야 하기 때문입니다. 애초에 LGPL로 한 이유가 있을테니 GPL로 바뀌는 것을 원하지 않을 것이고 따라서 GPL 코드는 받아들일 수 없는 것입니다.'

    moosoy 님이 코드의 원저작자이고, 다른 GPL 프로젝트에서 코드를 따다가 LGPL 프로젝트에다가 옮겨넣는 것이 아니니 문제될 게 없을 듯 싶습니다. (제가 알기론)

    관련해서 kldp 쪽에 글을 올려보시면 가장 확실한 조언을 받을 수 있을거라 생각합니다.
    • 2007.09.01 23:01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GPL 코드라도 원저작자가 옮기면 괜찮다는 것인가요? 몰랐던 내용이네요. 이런 경우는 생각해보지 못했는데... 암튼 그 작업을 제가 하진 않을 것 같다는... ㅡ.ㅡ
  12. 2007.09.03 15:19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안녕하세요 ^^
    그동안 맥에서 동영상 보는 것은 사실 포기하고 윈도우에서 보았습니다
    아무리 엠플레이어가 편해도 윈도우즈의 곰플레이어만큼 편하진 않았거든요 ^^

    그런데 이번에 무비스트를 쓰면서 앞으로 동영상을 맥에서 봐도 되겠구나
    라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
    정말 좋은 프로그램 입니다 ^^

    행복한 하루 되시길 바랍니다 ^^
  13. 2008.04.05 10:46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맥에서 언제나 잘 사용하고 있습니다.
    KorPerian이 있지만 사용이 간편한 무비스트를 주로 사용합니다.
    KorPerian는 무언가 공부를 해야 할 것 같아서 말이죠.
    사용자가 원래 게으르기 때문에 쉽고 편하게 사용하는 것을 선택하게 되는 것 같아요..
  14. 2008.09.15 12:20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멋지세요. 오늘부터 써 보기 시작했습니다. 잘 사용하겠습니다.
  15. 암반수
    2010.10.04 16:30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이런 일화가 있었군요.
    덕분에 편하게 잘 쓰고 있습니다.
    감사합니다.
    그런데 요즘 고화질 영상은 버벅대는 경우가 있습니다.


BLOG main image
홈페이지: https://movistprime.com EMAIL: movist.contact@gmail.com by 무비스트

공지사항

카테고리

전체 (96)
무비스트 (11)
릴리즈 (76)
개발 (5)
FAQ (4)

달력

«   2020/07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글 보관함